본문 바로가기
Planning

[스토리보드] 마이닝 암호화폐 거래소

by 세균무기 2019. 5. 12.

프로젝트 개요

3세대 암호화폐 거래소라 일컫는 마이닝 토큰을 지급하는 '트레이드 마이닝 암호화폐 거래소'의 웹 버전을 개발하는 프로젝트


프로젝트 구성원

기획자 1명
외주 에이전시 : 디자인 및 퍼블리싱 담당
외주 개발사(라 하긴 뭐하지만 그래도 외부에 있었으니 외주 개발사라 치자!)  : 개발 담당

 

 

프로젝트 일정

약 3개월
이미 모바일 버전(iOS/Android)의 암호화폐 거래소와 그 관리자가 운영되고 있던 상태에서 웹사이트 버전의 거래소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였기 때문에 그리 오래 걸리진 않았다.

- 스토리보드 작성 : 1개월 (내부 개발용으로 제작된 기획서를 외주 개발용으로 한 차례 수정을 했지만 초안을 작성하는 데에는 약 1개월 정도 소요되었다.)
- 디자인 및 퍼블리싱 : 1.5개월
- 개발 : 개발 중에 퇴사를 하는 바람에 오픈을 지켜보진 못 했지만 오픈 시점을 보면 대략 2개월 정도 소요된 것 같다.


프로젝트 산출물

웹사이트

 

서비스 특징

 

대다수 암호화폐 거래소에 기획적으로 특별한 게 있나 싶다.
차이가 있다면 거래소 운영에서 나지 않을까?

 

 

프로젝트 소회

 

회사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DApp과 전자지갑을 기획 및 서비스하고 있었는데 갑작스레 암호화폐 거래소를 개발 및 운영하던 관계사(라고 읽고 그냥 한 부서라고 읽자!)가 타 회사에 인수합병되면서 기존 기획자와 개발자들이 다수 퇴사를 하는 바람에 그렇게 하기 싫어했던 암호화폐 거래소의 웹사이트를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기획하게 되었다.
빠른 시일 내에 기존 백엔드에서 큰 수정 없이 돌아갈 수 있도록 개발을 해야 하는 상황이다 보니 기존 모바일 앱을 웹으로 포팅하는 수준으로 기획을 했다. 그래서 더 어렵지 않았나 싶다. 남이 기획해놓은 것을 보고 역기획을 하는 것도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오죽 짜증이 났으면, '리버스 플래닝; 역기획'이란 글을 작성했을까!) 잘못된 프로세스와 플로우, 기능을 보고도 못 본 척 지나쳐야 한다는 건 참기가 어려웠다.
그리고 손발을 맞춰본 디자이너, 개발자들과 개발을 할 것이라 예상해서 기획서를 디테일하게 작성하기보단 빠르게 작성하여 디자인 및 개발 시간을 최대한 벌어주는 것이 좋다고 판단해 대충 그려 놓았는데 어쩌다 보니 외주 에이전시에서 디자인 및 퍼블리싱을 진행하고, 타 회사로 인수합병된 거래소 개발팀이 개발을 진행한다고 해서 기획서를 꼼꼼하게 다시 작성하였다.
디자인과 퍼블리싱은 에이전시를 통해 한 달 보름 정도가 소요되었는데 기획서를 충실하게 구현해줬고 큰 이슈나 여러 수정사항 없이 빠르고 깔끔하게 완료됐다.
개발 진행 중에 퇴사를 했기 때문에 오픈을 직접 보진 못했지만 건네 들은 바로는 큰 문제없이 개발을 완료하여 오픈했다고 한다.
물론 한번 살펴봤는데 기획자가 없는 탓에 꼼꼼하게 챙기지 못했는지 디테일엔 아쉬움이 많았다. 


스토리보드 다운로드 

 

스토리보드

반응형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