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nternet

콘텐츠 매니저 또는 PD분들께

by 세균무기 2017. 9. 21.

최근 콘텐츠 플랫폼과 창작자들 사이에 발생한 일련의 사건을 보고 있자니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담당하고 있는 콘텐츠 매니저 또는 PD분들(이하 콘텐츠 매니저라 합니다.)께 한 영화를 추천해주고 싶다.
콘텐츠 매니저가 창작자를 어떻게 Care해야 하는지 영화 '지니어스'를 보면서 좀 배웠으면 한다.
영화 '지니어스'는 천재 작가인 토마스 울프와 그의 능력을 알아 본 편집인 맥스 퍼킨스의 이야기를 다룬, 즉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이다. 맥스 퍼킨스 役엔 콜린 퍼스가, 토마스 울프 役엔 주드 로, 그리고 토마스 울프에 집착하는 여인 役을 니콜 키드먼이 맡았다.


대략의 줄거리는 이렇다.
1929년 뉴욕, 여러 출판사로부터 거절만 당하던 울프의 천재성을 알아 본 출판사 스크라이브너스의 편집자, 퍼킨스는 그의 원고를 출판하여 울프를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리고 함께 또 하나의 소설을 작업하게 된다.
영화 이야기를 하려 한 것은 아니니 자세한 내용은 직접 영화를 보기를 바라며 영화 '지니어스'에서 나온 한 대사를 소개한다.

영화에서 퍼킨스는 울프의 차기작인 소설 '시간과 강에 대하여'를 출판하기 위해 꼬박 2년을 매달린다.


울프 : 음~ 이런! 무작정 떠날까 봐! 아마도 유럽으로... 빨리 이곳을 떠나야지! 서평이 쏟아지기 전에...

울프가 뒤를 돌아 퍼킨스의 사무실에서 나가려다 말고 퍼킨스를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다.

퍼킨스 : 왜?
울프 : 한 단락만 추가해야겠어!

울프가 재킷 호주머니에서 주섬주섬 한 장의 종이를 꺼내들고 퍼킨스를 바라본다.

퍼킨스 : 맙소사!
울프 : 딱 하나만! 한 단락만 추가했으면 좋겠어.
퍼킨스 : 추가하기 시작하면 끝도 없어! 하나가 둘이 되고 그럼 1년이 더 걸려.
울프 : 들어나 볼래? 첫 페이지에 넣어줘.

그리고 꺼내든 종이를 읽기 시작한다.

울프 : 이 책을 맥스웰 에바츠 퍼킨스에게 바칩니다. 용감하고 정직한 사람으로 이 책이 출간되기까지 작가를 믿고 긴 절망의 시간을 견뎌냈습니다. 바라건대 이 책이 그의 가치를 증명하길...

그리고 울프는 그 종이를 퍼킨스의 책상에 놓는다.

퍼킨스 : 안 넣었으면 좋겠는데...
울프 : 왜?
퍼킨스 : 편집자는 익명으로 남아야 해! 그보다 더 큰 이유는... 항상 두렵거든. 내가 자네의 글을 변형시키는 것 같아서... 어쩌면 초고가 훨씬 나았을지도 모르지. '전쟁과 평화'도 그냥 '전쟁'이면 안 되잖아? 
울프 : 맥스~
퍼킨스 : 그래서 우리 편집자들은 밤잠을 못 이뤄. 우리가 정말 글을 좋게 바꾸고는 있나? 그냥 다르게 만들고 있지는 않은지...

편집자인 퍼킨스가 어떠한 자세와 마음으로 창작자인 울프를 대하는지 이 대사만으로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당신은 창작자에게 어떤 콘텐츠 매니저인가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