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오피스텔로 이사한 후 처음 맞는 겨울이다 보니 가습기를 하나 장만하기로 했다.
나도 이 건조한 겨울을 촉촉하게 한번 보내보자!

미니멀리스트에 약간의 결벽증과 편집증이 있는 나로선 아무 가습기나 사고 싶지 않아 이것저것 알아본 끝에 선택한 게 여동생도 사용하고 있다는 무인양품의 '초음파 아로마 디퓨저'였다.
이 제품이야 워낙에 유명해서 굳이 설명해서 무엇하랴?

항상 침대 머리맡에 디퓨저를 두고 있는데 디퓨저 기능에 가습기 역할까지 한다고 하니 디퓨저를 없애고 이 제품으로 대동단결하면 더욱 미니멀한 라이프가 될 것 같아 구매하기로 결정!

그런데 가격이... 가격이... 가격이... @.,@;;


비슷한 제품들이 5~8만원 정도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데 무인양품의 제품은 무려 129,000원이다.
이것 부담스러워서 [구매하기] 버튼을 클릭할 수가 있나! 

나 떨고 있니... OTL

어차피 중국에서 만든 제품이니 타오바오에서 비슷한 제품을 팔고 있을 것 같아 검색을 해보니 한국에서도 비슷한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들이 있다. 해외직구는 귀찮고 번거롭고 불편해서 국내에서 판매 중인 몰 중에서 네이버에서 평이나 만족도가 높은 몰을 하나 선택해 구매했다.

'UMU'라는 브랜드라는데 컨셉이 '당신의 미니멀리즘을 위해'란다.
뭐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란 뜻인가? 

나는야~ 스마트컨슈머이고 싶다!


여하튼 무인양품에서 파는 아로마 디퓨저와 똑같다. 
정말 똑같은데 무드등 컬러가 훨씬 많고 (설명에는 15개 컬러를 지원한다고 하는데 난 뭐 무드등은 사용하지 않으니 그다지 중요하지 않아 Skip!) 계속 사용하기 버튼과 함께 자동꺼짐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무인양품의 디퓨저보다 기능이 더 많은데 가격은 1/3 가격이라니 잘 구매한 것 같다....는 개뿔!
써봐야 알겠지!?!?

디퓨저 오일은 따로 판매를 안 하는 것 같아 집 근처 무인양품에서 에센셜 오일을 사서 써봐야 할 것 같다.


네이버 AI 스피커, 프렌즈(a.k.a. 제시카)와 사이좋게 잘 지내는 유무(UMU) 되시겠다.


이번 겨울은 이 가습기와 함께 향긋촉촉하게 잘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
나이스한 선택이었고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 유무.

전원선만 없었다면 더 좋았을텐데...


'Li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글을 정말 못 씁니다.  (0) 2019.02.27
뇌피셜과 시대정신  (0) 2019.01.20
건조한 겨울, 미니멀리즘 가습기로 향긋촉촉하게...  (0) 2017.12.10
나에게 집중하기  (0) 2017.10.11
상처 vs. 상처  (0) 2017.08.11
그렇게 우린 추억을 잊는다.  (2) 2017.05.27
author image
'세균무기, 지구별에 흔적을 남기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세균무기입니다.
법학과 행정학을 전공한 IT서비스 기획자이자 프로덕트 매니저이며, 변방의 한 블로거입니다. IT와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으며 여행과 애플 제품, 블랙아이드피스의 음악, 커피를 격하게 애정합니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