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성대 3번 출구에 위치한 강감찬 장군도 맛 보고 싶어할 만한 낙성대의 맛집,
밀향기 칼국수를 소개합니다.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음식을 먹으러 가는 길은 참으로 유쾌하고 즐겁고 행복한 일이다. ^^
- 세균무기

맹과 함께 경마공원에 놀러가기 위해서 맹이 살고 있는 낙성대를 갔습니다.
처음에 맹이 낙성대로 이사간다고 했을 때 생전 처음 듣는 낙성대에 '몇 년재 대학이냐?'고
물었던 기억이 나네요. @.,@;;
참고로 낙성대는 고려의 명장 강감찬 장군님의 출생지로,
강감찬이 출생할 때 별이 떨어졌다고 하여 낙성대라는 이름이 지어졌다고 합니다.

맹이가 낙성대의 유명한 맛집이라며 데리고 간 밀향기 칼국수.
면류를 무척이나 좋아하기에 맛보고 싶다는 충동을 억제하기 힘들더군요. ㅋ
그래, Go Go~!!

음식점은 허름하게 생겼습니다.
개인적으로 전 고급 레스토랑과 같이 삐까뻔쩍한 음식점보다
주인장의 삶이 베어나오며 정이 넘치는, 그리고 북적북적 사람 사는 향기가 나는
그런 허름한 음식점을 좋아합니다. ^^a;;
 
역시 칼국수는 김치맛이 중요하죠.
음식점 앞에 배추와 파가 쌓여있는 것을 보니 직접 담그는 김치인데 배추가 단 것이 참 맛있습니다.

칼국수가 나오기 전에 입이 심심하지 않게 보리밥을 줍니다.

ㅎㅎ 보리밥에 테이블에 있는 고추장과 참기름, 그리고 맛있는 김치를
섞어 비빈 다음 숟가락에 한 가득 담아 입 안에 넣으면
보리 알갱이가 토독토독 씹히는 그 맛이... 꿀꺽 ^^

ㅎㅎ 드디어 바지락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가격 : 4,500원)
개인적으로 밀향기 칼국수 집에서 바지락 칼국수가 가장 맛잇는 것 같습니다. ^^b
듬뿍 넣은 바지락과 미역 때문인지 어느 집 칼국수보다 더 시원하고 개운하더군요.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고... 그 이상 무슨 칭찬이 있겠습니까?!?!

해물 칼국수 (가격 : 5,500원)
바지락 칼국수와 함께 용호상박의 관계를 이루고 있는 해물 칼국수입니다.
정말 점심, 저녁으로 가서 먹고 와야할 정도로 맛있습니다. ㅋ

밀향기 칼국수에선 밀 향기만 나냐고요?!?!
그렇진 않습니다. 쌀 향기도 납니다. 밀향기 칼국수에서 파는 돌솥비빔밥. (가격 : 4,500원)
칼국수 집에서 파는 돌솥비빔밥이 얼마냐 맛있겠냐고 생각하시면 큰 오산입니다.
한번 드셔보세요. ㅋㅋ

밀향기 칼국수의 별미, 팥칼국수. (가격 : 4,500원)
제 고향인 전주에서는 지렁이 칼국수라고도 부릅니다. 팥 풀에서 수영하는 지렁이를 연상하며...ㅋ
밀향기 칼국수에서 팥칼국수가 팔길래 큰 기대없이 주문해 먹어보았는데
맛있더군요. 그런데 설탕이 흑설탕이였으면 더 좋았을텐데...^^;; 아쉽다는...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아서 먹고 정신없이 나오다보니
계산도 안 하고 나왔더군요. ^^;; 그런데 어찌나 일하시는 분들도 정신이 없으신지
저희가 신발을 다 신고 나와서 음식점 앞에서 사진 찎고 있는데도
붙잡기는 커녕 신경도 못 쓰고 계시더군요. ㅋ
맹이 들어가서 일하시는 분을 불러서 계산하고 나올 정도였습니다. ^^a;;;
맛있는 음식에는 적당한 가격을 내고 나오는 것이 인간된 도리겠지요.

밀향기 칼국수 위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지도를 클릭하시면 위치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가슴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세균무기

 
author image
'세균무기, 지구별에 흔적을 남기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세균무기입니다.
법학과 행정학을 전공한 IT서비스 기획자이자 프로덕트 매니저이며, 변방의 한 블로거입니다. IT와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으며 여행과 애플 제품, 블랙아이드피스의 음악, 커피를 격하게 애정합니다.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