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우린 추억을 잊는다.

Posted in Life // Posted at 2017.05.27 18:57

수년째 사용해오던 한 물건이 너무 오래 사용해서 닳고 닳아 결국 수명을 달리하였다.
일전에 '역마살과 미니멀리즘'이란 글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극도로 미니멀한 삶을 살아가고 있는 나로선 그 물건을 고민 없이 버렸어야 했는데 그 물건에 너무 많은 소중한 추억들이 담겨있어 망설여졌다.
그 물건을 보면 당연히 잊었어야 할 기억인데 자연스레 떠올랐고 때론 잊었다고 생각했지만 그 물건을 보면서 떠올렸기 때문이다. 
그런 물건이었기 때문에 버리기가 너무 어려웠다.
그렇게 며칠을 고민하고 또 고심하다 결국 어렵사리 버렸다.
내심 버리면서도 망설였고 버리고 뒤돌아봤으며 버리고 후회했다.
꼭 필요한 물건이 아니면 사지 않고 꼭 필요 없다 생각되면 버리며 미니멀한 삶을 추구하는게 나의 삶과 인생에 대한 철학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물건에 추억이 쌓이고 그 물건을 보며 추억을 떠올리기 마련인데 물건이 헤어지고 고장 나며 새것으로 바꾸면서 추억도 하나둘 희미해지고 잊혀져 간다.
그래서 그런지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사람들은 보통 기억력이 좋지 않고 과거보단 미래를 중요시하며 미래지향적이고 목표지향적인 경우가 많다.

예전에 살던 동네를 지나가던 길에 자주 갔던 음식점에 들러 밥 한끼 먹고 가려고 들렀는데 허름하지만 정이 있고 여러 추억들이 오롯이 담겨있던 그 음식점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커피숍이 들어섰다.

여러 소중한 추억들이 담겨있던 음식점인데 과거사진을 모아두었던 앨범 하나가 이사하면서 사라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우리네 인생이 그러하듯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추억이 담긴 장소들이 하나둘 사라지면서 추억도 하나둘 희미해지고 잊혀져 간다.

우리네 인생이 그러하듯 기억되고 기억하며 잊혀지고 잊혀져가며...
남은 것과 남은 자들에게 그 몫을 넘기며 말이다.

그래서 가끔은 의식하지 않고 잊고 있다 문득 항상 그 자리에서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람들과 장소들이 한없이 고맙고 또 고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uthor image
'세균무기, 지구별에 흔적을 남기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유세균입니다.
법과 행정을 전공한 웹/모바일 기획자이자 PM이며, 그리고 변방의 한 블로거입니다.
IT와 Mobile, SNS 그리고 Startup에 관심이 많으며 여행과 애플 기기, 블랙아이드피스의 음악, 커피를 격하게 애정합니다.


메일 : ysk08900@gmail.com

Tags   ,
  1. 고도리

    중국호텔서 어쩌다 리워드앱 광고로 검색해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벤처(스타트업이란 단어는 제게는 생소하네요) 운영하면서 망할뻔 몇번하다보니 글을 읽으면서 공감되는게 많았습니다.

    오늘 인천공항서 비행기 타기전에 "어느 날 400억원의 빚을 진 남자"란 책을 사서 비ㅙㅇ기 안에서 다 읽어버렸습니다.

    참 감동적이기도 하고 제가 겪은 일도 있고 읽다가 혼자 눈물도 찔끔 흘린 날이었는데, 세균무기 님의 블로그 글을 읽다보니 여러가지 감정이 섞입니다.

    오늘 저녁을 같이한 분이 제가 존경하는 분입니다. 이 분도 중국서 사업하시다 평생 모은돈(아마도) 다 날리시고 난 후에 다시 일어나셔서 지금은 꽤 성공하셨습니다.

    창업이 얼마나 힘든지는 해 본 사람만이 알겁니다.
    요즘 가끔 창업하겠다는 후배들이나 아는사람이 찯아오면 절대 하지 말라고 말리고 있습니다....^^

    오늘 정말 좋은 글 많이 읽었습니다.

    글솜씨가 대단하십니다. 많은 책들을 접하신거 같고, 상세하게 묘사하는 글에 감탄했습니다.

    다시 좋은 기회를 만드시길 바랍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좋은 커피 대접하고 싶습니다.

    • BlogIcon 세균무기

      너무 과찬을 해주셔서 몸 둘 바를 모르겠네요.
      나중에 편하신 시간 내어주시면 커피 한잔 얻어마시러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중국에서 하시는 일 잘 되시길 바라며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submi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