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어먹을 엘리트주의

Posted in Life // Posted at 2017.03.16 21:00


얼마 전 겪었던 일이다.
한 SNS에서 캡처된 PPT 한 장을 놓고 댓글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었다.
댓글을 쭉 읽어보니 이미지로 채워진 PPT 한 장을 놓고 좋은 학벌과 직장을 가진 소위 엘리트라는 양반들이 무수한 전문용어와 영어를 쏟아내며 PPT의 내용이 잘못되었다고 비난을 하고 있었다.

지극히 엘리트주의에 빠진 꼰대가 아닐 수 없다. (요샌 진지충, 설명충이라 부르더라.)

한장의 PPT는 텍스트를 최대한 자제하고 이미지를 통해 일반 대중에게 어려운 내용을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기 위한 목적으로 그려진 게 뻔해 보였다.
그런 PPT에 댓글로 문제라고 지적하며 써놓은 긴 내용과 영어 투성이인 전문용어를 써놓으라고?
솔직한 심정으로 댓글로 한마디 써주고 싶었다.

'집에 가서 논문이나 쓰세요!'


나는 서비스기획자다.
서비스 기획자로서 많은 실패를 경험했고 그런 경험에서 항상 경계하고 반성하고 자책하는 것 중 하나가 기획자의 머리로 기획하되 대중의 눈으로 기획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
획기적인 아이디어와 기능, 정말 멋지고 화려한 UI/UX는 인터넷에서 조금만 검색해봐도 너무 쉽게 찾을 수 있고 나 자신과 동료들, 주로 IT종사자인 지인들로부터 이런 멋진 것을 적용해야 한다는 유혹을 끊임없이 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멋진 걸 몰라서 적용하지 않는 게 아니다.

'일반 사용자들이 정말 원하는 서비스와 기능일까?'
'일반 사용자가 정말 편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을까?'

이런 고민을 하며 취사선택하고 대중의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사실 더 힘들고 어렵다.
나 혼자 쓰려고, IT종사자들만 쓰려고 만드는 서비스가 아니기 때문이다.


얼마전 유투브에서 한 동영상을 보았다.


UK News의 한 기자가 왜 클린턴이 아닌 트럼프가 당선되었는지, 왜 우파가 전 세계에서 득세하고 있는지를 이야기한 동영상이다.
그리고 그 이유를 좌파 엘리트주의에서 찾고 있다.
우파는 조롱의 대상이 되었고 자신이 우파라는 사실을 공공연히 밝히기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
좌파가 시대적인 트렌드, 즉 대세가 되었고 좌파가 더 똑똑하다는 생각이 은연중에 깔리면서 우파와 대화와 토론을 잃었다는 게 기자의 요지였는데 보면서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더라.


인터넷과 SNS의 사용이 대중화되면서 모두가 자신의 생각과 의견을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표현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제아무리 언론과 여론조사로 선동을 해도 그게 먹히지 않는 세상이 된 것이다.
이제 과거와 달리 세상은 똑똑한 소수의 엘리트들이 만들어가는 세상이 아닌 일반 대중의 참여에 의해 만들어가는 시대가 되었는데 그 대중과 대화와 토론, 설득을 하려 하지 않는다고?


Bullshit! (차마 한국말로 욕설을 쓰고 싶진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uthor image
'세균무기, 지구별에 흔적을 남기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유세균입니다.
법과 행정을 전공한 웹/모바일 기획자이자 PM이며, 그리고 변방의 한 블로거입니다.
IT와 Mobile, SNS 그리고 Startup에 관심이 많으며 여행과 애플 기기, 블랙아이드피스의 음악, 커피를 격하게 애정합니다.


메일 : ysk08900@gmail.com

submit
1 2 3 4 5 ... 27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