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9일 일요일 아침,
아포칼립스(아포칼립스가 궁금하신 분은 이전 여행기를 참고하시길...^^a)의 휴유증으로 느지막히 일어나서 간단하게 점심 식사를 하고 베트남 열대과일을 꼭 먹어봐야 한다는 친구의 강압 아닌 강압으로 과일 가게를 찾아 갔습니다.


오토바이를 타고 한참을 돌고 돌아 시장 비슷꾸무리한 곳을 찾았습니다.
아~ 베트남에서 오토바이 타고 어제도 돌고, 오늘도 돌고... 그리고 내일도 또 돌겠죠. ㅠㅠ



오렌지, 레몬, 배, 사과, 감, 포도 등 익숙한 과일에서부터
생전 처음보는 열대과일까지 정말 다양한 과일이 진열되어 있네요.
베트남까지 왔는데 생전 처음 보는 열대과일을 먹어봐야겠죠. ^^v


저흰 '망고스틴'이라 불리는 열대과일을 구매하였습니다.
베트남에서 유명한 과일 중 하나라고 합니다.
베트남 사람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두리안'을 사먹으려고 하였으나
친구가 제가 못 먹을 것 같다며 한국 사람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망고스틴을 사더군요.




망고스틴, 생긴 것은 이렇게 못 생겼지만 껍질을 까면 안에 새하얀 알맹이가 나오는데
이 알맹이가 참 맛있습니다. 정신없이 먹느라고 알맹이 사진을... ㅠㅠ
한 자리에서 친구가 몇 개 먹고 나머진 제가 다 먹었다는... @.,@;b



베트남 현지인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열대과일 '두리안'

며칠 후에 가이드인 my와 함께 '두리안'을 사 먹었습니다. 베트남 현지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과일이라길래 엄청 기대하고 먹었는데 일단 양파 냄새와 비슷한 독특한 향에 멈칫하게 되더군요. 음... @.,@;a
그래도 '맛은 있겠지?!?!' 하고 한입 깨물었는데 살짝 데친 단 양파같은 맛이 과일이라기 보다는 진짜 으깨놓은 구운 양파 먹는 기분이더군요. 웩~ ㅡ.,ㅡp
역시 친구의 선택이 탁월하였습니다. 전 한 입 먹고 모두 my 먹으라고 줬습니다. ㅡ.,ㅡ;; 맛있게 잘 먹더군요.
만약 열대과일을 사 먹게 된다면 두리안은 맛보기로 조금만 사 드시고 망고스틴을 많이 사 드시길 추천합니다.


오후에는 친구가 근무 때문에 다음 날부터 혼자 다녀야 할 제가 걱정되서인지 월요일부터 저를 가이드해 줄 my를 함께 만나기로 하였습니다. 그런데 아까부터 my가 누구냐고요?!?! 설명은 이전 글을 확인하시길...ㅎㅎ
2010/09/28 - [Travel life] - [베트남여행] 7박 9일간의 베트남 여행기 서막

통일궁
근처에 있는 공원에서 my와 만나기로 약속을 하고 공원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my한테서 다른 곳에서 보자는 문자가 왔습니다. 친구도 호치민 지리를 잘 모르기 때문에 오토바이 안내원(호치민 길거리 곳곳에 안내 또는 이동을 목적으로 호객하는 오토바이꾼들이 있습니다. 호치민 시내에서의 이동 및 안내는 약 5만동 정도면 되는데 세계 어느 곳이던 마찬가지지만 외국인을 상대로 사기치는 족속들이 너무 많기 때문에 사전에 딜을 잘 하시길 바랍니다.)의 도움을 받아 돌고 또 돌아 약속한 장소에 도착했는데 고급 씨푸드 레스토랑이더군요. @.,@;;

친구와 저는 왠지 낚인 듯한 기분을 함께 느꼈던 것 같습니다.
우리 낚인거야?!?! 그런거야?!?! 펄떡~ 펄떡~ 그럼 우린 월척과 대어인데...

레스토랑에 들어서니 중년의 남성과 함께 my와 한 여성이 먼저 식사를 하고 있습니다. 잠시 후에 한 여성이 합석하여 저와 제 친구를 포함하여 6명의 남녀가 함께 식사를 하게 됐는데 먼저 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제 머리가 휙휙~ 돌아갑니다. @.,@;;
제 짧은 영어실력으로 상황을 파악하려니 조금 오래 걸리네요. ㅋ
중년의 남성은 싱가폴 사람으로 싱가폴과 베트남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사람이고 my와 한 여성은 베트남 사람, 한 여성은 중국 사람입니다. 언뜻 이해는 안 되지만 오래 전부터 알고 지내던 친구 사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제 친구와 전 한국인으로 총 4개국 사람들이 모여 한 테이블에 앉아 함께 식사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올레~
그런데 다들 영어와 베트남어로 대화를 하는데 베트남어는 전혀 모르고 영어마저 짧은 전 꿔다 놓은 보릿자루더군요. ㅠㅠ 친구가 하는 영어는 잘 들리는데 왜 다른 사람들의 영어는 하나도 안 들리는 것일까요?!?! ㅠㅠ 나 혼자 쉴드 치고 뭐하고 있는 것인지...
미소를 짓고 식사는 하고 있지만 머리 속으로는 이 불편한 자리에 왜 내가 앉아서 식사를 하고 있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 상황에서 귀국하면 무조건 영어 학원에 등록하고 회화 공부를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밖에 없었던 것 같습니다.

하루 같았던 식사를 마치고 가라오케(한국의 노래방)를 갔는데 가라오케에 한국 가요가 없더군요. 아는 팝송이라곤 90년대 초반의 분위기 다운시키는 노래 밖에 없는데... 탬버린이라도 흔들어야 하는데 탬버린은 어디있는거야?!?! @.,@;;
아놔~ 탬버린도 안 보인다. ㅠㅠ
그런데 다행스럽게도 베트남 현지에서 일하고 있는 친구의 후배가 얼굴이나 보자고 연락이 와서 양해를 구하고 간신히 자리를 빠져나올 수 있었습니다. 휴~ 후배가 어찌나 이뻐보이던지...

그나저나 my와 단둘이 여행을 다녀야 할 내일부터가 벌써부터 걱정이 됩니다.
호텔에 들어와서 오랜만에 아이폰에 영어사전을 급하게 다운로드 받아봅니다. 역시 생존영어... ㅡ.,ㅡb


베트남 호치민에서 주말의 단상

두리안 No, 망고스틴 Yes.
영어. 그 끝나지 않은 전쟁.
아무리 물가 싼 베트남도 비싼 곳은 엄청 비싸다.
다시 봐도 늘씬늘씬하고 육감적인 아리따운 베트남 여성들.


가슴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세균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author image
'세균무기, 지구별에 흔적을 남기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유세균입니다.
법과 행정을 전공한 웹/모바일 기획자이자 PM이며, 그리고 변방의 한 블로거입니다.
IT와 Mobile, SNS 그리고 Startup에 관심이 많으며 여행과 애플 기기, 블랙아이드피스의 음악, 커피를 격하게 애정합니다.


메일 : ysk08900@gmail.com

  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세균무기

      너나 많이 사먹어라~ ㅋ 난 저렴한 망고스틴이나...
      그나저나 한통에 20만동(12,000원)이면 비싸긴 비싸네.
      그래봐야 국내에서 배추 한포기보다 못하지만.
      (금치를 넘어 이제 다이아치라는 말까지 나오는 시대...ㅠㅠ)

      그나저나 IT블로그를 표방하고 있는데 여행 블로그가 되고 있네. ㅡ.,ㅡ;;
      IT관련 블로깅할게 쌓이고 있는데 어여 여행기 마무리져야겠다. ㅠㅠ

submit

티스토리 툴바